반응형

내돈내산

자갈치시장

회포장

 

부산 자갈치시장 위치

부산 자갈치시장은 자갈치역과 남포역 사이에 있다. 나는 남포역에서 천천히 걸어갔는데 얼마 안 걸렸다. 원래는 그렇게 회 생각이 없었는데 그래도 부산에 왔으니 회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뒤늦게 들었다. 중앙역에서 가까운 자갈치시장으로 가기로 했다.

 

 

자갈치시장 주변 관광지

자갈치시장 주변으로 국제시장, 용두산공원 등 가볼만한 곳들이 있다. 나는 흰여울마을에 갔다가 태종대까지 한 바퀴 돌고 회포장을 위해 자갈치시장으로 와서 국제시장 등은 패스했다. 주변에 전망대도 있다고 봤는데 피곤했다. 

 

 

자갈치시장

1층에서 회를 사서 2층에 가서 차림비를 먹는 방식이라고 한다. 입구가 여러 곳인데 나는 그냥 적당한 곳으로 들어가서 가게 두 군데에 들러서 회를 포장해서 나왔다. 한 군데는 가격이 맞지 않아서 두 번째로 갔던 곳에서 샀다. 게이트별로 건어물을 파는지 수산물을 파는지 적혀있던 기억이 난다.

 

 

자갈치시장의 광어 등

사실 생선들을 잘 모른다. 부산에 가기 전에 몇 군데 검색을 하고 입질의 추억 등 유튜브도 몇 개 봤을 뿐이다. 혼자 먹을만큼 적당한 양의 광어 회포장을 할 생각이었다. 과거에는 자갈치시장의 악명이 높았다고 한다. 그러다 가격을 표시하면서 많이 바뀌었다고 한다. 실제로 가게 마다 생선별로 1kg 당 가격이 표시되어 있었다. 그런데 큰 의미는 없다고 생각한다. 생선을 건져서 저울에 무게까지 정확히 재지 않는 이상 모른다. 회를 뜨다가도 몇 점 뺄 수도 있다. 실제로 어떤 리뷰에서는 1층이 아닌 2층 식당에서 바뀌치기 한거 같다는 내용도 있었다.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많이 나오는 가게들이 2~3군데 있었다. 몇 개는 광고 목적으로 작성했다는 표시도 있었다. 처음에는 그런 가게로 가려고 했는데, 찾아가기도 번거롭고 광고에 대한 괜한 반감도 있어서 그냥 아무 가게나 가기로 했다. 광어는 1kg에 25,000~30,000원 정도였다. 1kg가 넘는 것은 혼자 먹기 많을 것 같아서 가능하면 작은 크기로 찾아봤다. 생선 크기가 클수록 맛있을텐데 어쩔 수 없었다. 처음 갔던 가게에서는 25,000원을 달라고 했다. 작은 광어가 없는 것 같았다. 

 

 

자갈치시장에서 포장해온 광어회

두번째로 갔던 가게에서는 작은 광어로 20,000원짜리가 있어서 그걸로 결정했다. 사실 흥정하면 몇 천원 깎는 것도 가능할 것 같은데 그냥 흥정하지 않았다. 아무튼 1kg에 3만원이라고 하면, 2만원이면 667g이다. 광어 수율이 50%라고 하면 회가 333.5g 정도 나와야한다. 1인당 200g 정도 먹는다고 하면 혼자 먹기 조금 많은 양이 아닐까. 저울이 없어서 순수 회 무게가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다. 사실 집에는 저울이 있는데 부산 출장까지 저울을 들고 갈 수 없었다. 

 

 

위 사진은 자갈치시장 광어 회포장의 결과물이다.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녹차 티백을 옆에 놔뒀다. 왼쪽 아래에 텅 비어서 양이 적어보일 수도 있는데 들고 오냐고 한쪽으로 쏠려서 그렇다.

 

 

부산 자갈치시장 광어 회포장 2만원짜리 확대한 모습

확대해서 찍은 모습이다.

 

 

조금 정리를 하고 찍었다. 그렇게 적은 양은 아니다. 그렇다고 그렇게 많은 양도 아니었다. 자갈치시장에서 광어 회포장을 해서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배가 고파서 밀면 한 그릇까지 먹고 숙소에 도착해서 씻고 맥주 500ml 한 캔과 함께 회를 먹었는데 포만감 없이 남기지 않고 다 먹을 수 있었다. 회를 떴을 때가 16시 40분쯤... 주문한 밀면이 나왔을 때가 17시 10분쯤... 위 사진을 찍었을 때가 18시 10분쯤이었다. 자갈치시장 광어 회포장의 양이 적었거나 그동안 배가 꺼졌거나 내가 대식가일 수도 있다. 아무튼 먹는 동안 가시도 몇 개 나오고 전반적으로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았다. 그래도 또 부산에 갈 일이 있고 시간이 된다면 자갈치시장에서 회를 포장해서 먹을 것 같다.

 

 

아래는 지난 4월 통영에서 먹었던 광어 회포장 사진이다.

 

지난 4월 통영 중앙시장 광어 회포장 - 2만원

비교를 위해 지난 사진을 가져왔다. 통영 중앙시장 광어 회포장이고 가격은 2만원으로 동일하다.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초장을 서비스로 줬는데 통영에서도 초장을 서비스로 줬다. 통영꺼가 조금 많아보이는 것 같기도 하면서 별 차이가 없어 보이기도 한다.

 

 

http://kko.to/UHt-VOdzt

 

자갈치시장

부산 중구 자갈치해안로 52

map.kakao.com

 

반응형
  1. go1den_goose 2022.09.30 14:00 신고

    글 솜씨가 뛰어나시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다음에도 놀러올게요 :)

반응형

내돈내산

부산역 왕돼지집

수육백반

 

왕돼지집 위치

왕돼지집은 부산역 1번 출구에서 4~5분 거리에 있다. 나는 5번 출구로 나와서 초량상해거리를 지나서 찾아갔다. 이번에 부산에 가서 꼭 먹으려고 했던 것이 돼지국밥과 밀면이었다. 먼저 돼지국밥을 위해 부산역과 중앙역 주변으로 맛집을 검색했다. 처음에는 부산역 주변으로 더도이종가집 돼지국밥으로 정했다. 그리고 차선으로 그 옆에 있는 밀양돼지국밥도 고려했다. 그런데 더 검색하다가 부산역 맛집으로 왕돼지집을 알게 됐다.

 

 

왕돼지집 위치

왕돼지집은 소규모 전통시장에 있는 작은 식당이었다. 위 지도에서 점선으로 표시한 곳이 규모가 작은 전통시장이다. 지도에는 새영주시장으로 나와있다. 왕돼지집을 알게 됐을 때 숨겨진 부산역 맛집을 찾은 기분이었다. 유명한 돼지국밥집도 많지만 그런 곳보다는 가성비가 좋은 현지 분위기가 나는 곳을 가고 싶었는데 왕돼지집이 그런 곳이었다.

 

 

부산역 5번 출구로 나가는 길

내가 부산역에 도착했을 때가 오후 4시쯤이었다. 5번 출구로 나와서 초량상해거리를 걷는데 이른 저녁 시간부터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식당들이 보였다. 그런 거리를 지나서 조용한 왕돼지집으로 갔다.

 

 

왕돼지집 메뉴 - 22년 9월 기준

돼지국밥이 5,000~6,000원이다. 수육백반도 7,000원. 유명한 돼지국밥집의 경우 돼지국밥이 8,000~8,500원 정도, 수육백반이 10,000원에서 11,000원이다. 그에 비해 왕돼지집은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돼지국밥을 파는 부산역 맛집으로 왕돼지집이 괜찮지 않을까.

 

시장에 있어서 위생을 염려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위 사진 오른쪽 부분을 보면 벌레를 잡는 해충 퇴치기? 트랩? 이 설치되어 있다. 수육백반을 먹는 동안 무언가 잡히는 소리가 몇 번 들렸다. 그리고 맛집이라고 다 위생이 철저한 것도 아니다. 

 

 

수육백반 7,000원

드디어 주문한 수육백반이 나왔다. 원래는 돼지국밥을 먹으려고 했는데 여러 리뷰들을 보니까 수육백반이라는 메뉴도 있었다. 국밥에 수육까지 나오는 것처럼 보여서 마음에 들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왕돼지집의 수육백반은 돼지국밥+수육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뚝배기에는 그저 맑은 국물만 담겨 있었다. 돼지국밥을 파는 다른 부산역 맛집들의 수육백반은 어떤 식인지 모르겠다. 나혼자 수육백반을 돼지국밥+수육으로 착각한 것인지... 언젠가 기회가 되면 다른 식당의 10,000~11,000원짜리 수육백반도 먹어보고 싶다.

 

 

수육은 고기가 얇았지만 비린내 등 냄새는 전혀 안 났다.

 

 

고기 없는 국물

돼지국밥에 수육까지 배불리 먹을 생각이었는데 아쉽게도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 그래도 백반으로 먹기에 적당했고 전체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요즘 물가도 많이 올라서 순대국밥이 기본 9,000원인 곳도 많은데, 수육백반이 7,000원이면 가성비가 상당히 좋다고 생각한다. 부산역 맛집으로 또 가고 싶은 곳이다. 전통시장에 있는 작은 식당이라고 했지만 내부가 그렇게 좁은 것도 아니다. 들어가면 테이블이 몇 개 있고, 안쪽으로 좌식 테이블이 더 있다.

 

 

http://kko.to/BKzBcWBVU

 

왕돼지집

부산 중구 초량중로6번길 8

map.kakao.com

 

반응형
반응형

금화왕돈까스 용마산점

대왕돈까스

내돈내산

 

금화왕돈까스 용마산역점 위치

금화왕돈까스 용마산역점은 용마산역 2번 출구로 나와서 용마폭포공원으로 가는 길에 있다. 용마폭포공원에는 처음가봤는데 주차장도 넓고 괜찮았다. 금화왕돈까스는 주변 맛집을 찾다가 발견했다. 성북동에 유명한 돈까스집들이 있는데 그중 한군데만 못가봤는데 이름이 비슷하기도 했다. 성북동 돈까스집은 금왕돈까스였다. 아무튼 금화왕돈까스도 체인점인지 용마산역점 외에도 여러 곳이 검색됐다.

 

 

금화왕돈까스 메뉴 - 22년 9월초 기준

돈까스를 먹으러 가서 돈까스 메뉴만 주로 봤는데 국수, 우동, 덮밥 등도 있다. 나는 대왕돈까스를 주문했다. 원래는 모듬 돈까스 정식을 먹으러 갔는데 세부 구성이 별로 마음에 안 들어서 대왕돈까스로 주문했다. 보통, 매운, 치즈 등 돈까스 메뉴도 다양했다. 그리고 모든 돈까스 메뉴에 모닝빵이 같이 나오는 것 같다.

 

 

주문은 선불이다. 카운터에 가서 주문하면 된다. 메뉴에 대왕돈까스&모닝빵이라고 적혀 있어서 '대왕돈까스, 모닝빵'이라고 주문을 했더니 '대왕돈까스&모닝빵'에 '모닝빵' 추가로 주문이 들어갔다. 그냥 모닝빵 하나 더 먹을 생각으로 결제했다.

 

 

셀프바

한쪽에 셀프바가 있다. 스프를 떠올 수 있다. 사진상 잘 안 보이는데 아래쪽에 포장 용기도 있다. 포장도 셀프.

 

 

대왕돈까스&모닝빵 11,900원 (+모닝빵 추가 500원)

드디어 나온 금화왕돈까스의 대왕돈까스. 보통 돈까스 두 장이 있었다. 한 장의 크기도 얇고 컸다. 결국 다 못 먹고 남겼다. 후기를 더 열심히 읽고 갈껄 그랬나. 한 장을 먹었을 때 적당한 포만감이 있었고 그때 나머지 한 장을 포장했으면 딱이었다. 그런데 나머지 한 장도 무리해서 먹다가 결국 다 못먹고 남겼다. 원래 음식을 잘 안 남기는 편인데 먹을수록 느끼하기도 했고 부담됐다. 많이 먹는 사람이 아니라면 한 장은 먹고 한 장은 포장하거나 기본으로 옛날돈까스를 주문하면 적당할 것 같다.

 

 

스프

스프 그릇 크기는 작은 편이었다. 그릇이 작아서 스프를 가득 담아왔는데, 돈까스 양을 생각하면 스프는 조금만 먹어도 충분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는데 카카오맵 평점은 3.3점으로 보통보다 조금 높은 편이다. 하나씩 읽어보니 내가 느꼈던 것과 비슷한 점을 언급한 내용들이 있었다. 아무튼 금화왕돈까스 용마산역점은 용마폭포공원에 가기 전이나 다녀온 후에 한번쯤 들를만하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가벼운 등산복 차림의 손님들도 있었다. 나는 평일 점심 시간대에 갔는데 주말에는 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http://kko.to/WFBDcTnpS

 

금화왕돈까스

서울 중랑구 용마산로 248

map.kakao.com

 

반응형

+ Recent posts